이슬람 수니파 무장단체(ISIL)에 충성을 맹세한 필리핀 반군단체 아부 사야프. (자료사진)
이슬람 수니파 무장단체(ISIL)에 충성을 맹세한 필리핀 반군단체 아부 사야프. (자료사진)

이슬람 수니파 무장단체(ISIL)에 충성을 맹세한 필리핀 반군단체 아부 사야프가 독일인 인질의 몸값을 요구하며 살해 위협을 가하는 내용의 동영상을 공개했습니다.

필리핀 남부 지역에서 활동하는 이 단체가 14일 공개한 동영상에는 독일인 유르겐 칸트너 씨가 등장해 목숨을 살려달라고 애원하는 장면이 담겨 있습니다.

특히 영상 속 자막에는 오는 26일 오후 3시까지 3천만 페소, 미화 60만 달러의 몸값이 지불되지 않으면, 인질을 참수하고 이를 인터넷 사회관계망 서비스에 게시하겠다는 내용이 기록돼 있습니다.

아부 사야프는 아울러 이번 동영상이 최후통첩이라고 경고했습니다.

이 단체는 지난해 11월 필리핀 남부 타위타위 주 인근을 향해하던 요트를 공격해 칸트너 씨를 납치했습니다. 칸트너 씨의 부인 사비네 메르츠 씨는 납치 과정에서 살해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편 아부 사야프는 지난해 캐나다인 2명을 인질로 사로잡은 뒤 처형한 바 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