숀 스파이서 미국 백악관 대변인이 23일 정례브리핑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숀 스파이서 미국 백악관 대변인이 23일 정례브리핑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미국 정부는 중국의 남중국해 내 영토 점유를 저지하겠다는 방침을 분명히 했습니다. 

숀 스파이서 백악관 대변인은 어제 (23일) 언론브리핑에서 미국이 중국의 일방적인 영유권 주장에 대한 신중한 대응에서 벗어날 것임을 시사했습니다. 

스파이서 대변인은 ‘중국이 남중국해 인공섬에 접근하지 못하도록 할 것’이라는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 지명자의 발언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도 동의하는지를 묻는 물음에, “미국은 남중국해 내 미국의 이익을 확실히 보호할 것”이라고 대답했습니다. 

스파이서 대변인은 또 중국의 인공섬들이 사실상 국제수역에 위치해 있는지를 묻는 것이라면 “그렇다”면서, 미국은 한 나라가 국제수역을 차지하지 못하도록 확실히 방어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에 대해 화춘잉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오늘 언론브리핑에서 미국 측에 남중국해에 관한 언행에 조심해 줄 것을 촉구한다며, 중국은 스프래틀리 군도에 대해 반박할 수 없는 주권을 갖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