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신조 일본 총리.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20일 도쿄 의사당에서 시정연설을 진행하고 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자유 무역의 가치를 알고 있을 것으로 믿는다며,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을 계속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아베 총리는 23일 국회 중의원 회의에 참석해 TPP의 전략적, 경제적 중요성에 대해 언급하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아베 총리는 그러면서 일본 기업들이 미국 경제에 크게 기여해 왔다고 강조했습니다.

아베 총리는 아울러 트럼프 대통령과 상호 신뢰를 바탕으로 미국과 일본의 안보 동맹을 강화하기 원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일본 정부는 미국 수입품들에 대한 트럼프 대통령의 국경세 부과에 반대하고 있습니다.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도 트럼프 행정부의 새로운 정책이 일본 기업들에 어떤 영향을 줄지에 대해 면밀히 검토할 것이라며, 양국 간 경제 관계가 심화되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TPP를 폐기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