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7일 스위스 '다보스 포럼'에 참석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미국과의 안정되고 협력적인 관계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17일 스위스 다보스에서 열린 세계경제포럼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세계경제포럼(WEF)에서 보호주의를 강력히 비난하고 세계화를 옹호했습니다.

시 주석은 오늘(17일) 스위스 다보스에서 열린 세계경제포럼 기조연설에서 무역전쟁에 승자는 아무도 없다며 이같이 주장해 세계 기업대표들과 국가지도자 등으로부터 박수 갈채를 받았습니다.

시 주석은 경제적 세계화가 새로운 문제들을 만든 것은 사실이지만 이를 무가치한 것으로 여기는 것은 타당하지 않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따라 자유 무역과 투자 개발에 헌신하고, 자유주의를 확대하며, 개방을 통한 소통에 나서야 한다면서, 더 이상 보호주의로 가서는 안된다고 지적했습니다.

시 주석은 연설에서 보호주의를 표방하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당선인을 직접 거론하지는 않았지만, 전문가들은 트럼프를 비롯한 서방 정상들이 주창하는 보호주의를 강력히 비판한 것으로 평가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