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키 화물기가 16일 키르기스스탄 수도 비시케크에서 북쪽으로 25km 떨어진 마나스 공항 인근 마을에 추락해, 32명이 사망했다. 구조요원들이 추락 현장을 조사하고 있다.
터키 화물기가 16일 키르기스스탄 수도 비시케크에서 북쪽으로 25km 떨어진 마나스 공항 인근 마을에 추락해, 32명이 사망했다. 구조요원들이 추락 현장을 조사하고 있다.

터키 화물기가 키르기스스탄 공항 인근에 추락해 어린이 등 32명이 숨졌습니다. 

사고가 난 보잉 747기는 현지 시간으로 오늘 (16일) 오전 7시30분쯤 키르기스스탄 수도 비시케크에서 북쪽으로 25km 떨어진 마나스 공항 인근의 다차-수 마을 민가에 추락했습니다.

사망자 가운데 15명은 지상에 있던 사람들입니다. 

이 사고로 가옥 15채가 파괴됐으며 마나스 공항은 폐쇄됐습니다.

키르기스스탄 당국은 항공기가 짙은 안개 속에 착륙을 시도하다 추락했다고 밝혔습니다. 

사고 항공기는 홍콩을 출발해 마나스 공항을 경유한 뒤 터키 이스탄불로 향할 예정이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