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11월 아프가니스탄 북부 쿤두즈의 버즈이칸다하리 마을 주민들이 아프간 군과 탈레반 간의 교전 도중 사망한 희생자 시신 주변에 모여있다.
지난해 11월 아프가니스탄 북부 쿤두즈의 버즈이칸다하리 마을 주민들이 아프간 군과 탈레반 간의 교전 도중 사망한 희생자 시신 주변에 모여있다.

미군은 지난해 11월 초 아프가니스탄 북부 지역에 대한 합동군사작전 과정에서 민간인 33명이 숨지고 27명이 다쳤다고 밝혔습니다. 

미군은 오늘 (12일) 이 사건에 대한 조사 결과를 발표하면서 당시 공격은 미군과 아프간 군을 보호하기 위한 차원에서 민가를 화력 진지로 이용하고 있던 탈레반을 겨냥해 대응 사격을 가한 것이었다고 해명했습니다. 

미군은 또 아프간 특수부대가 미군 자문관들의 지원을 받아 쿤두즈 내 탈레반 은신처를 겨냥한 기습작전을 계획했지만 탈레반이 여러 민간인 건물들에서 발포해 교전이 벌어졌다고 밝혔습니다.

존 니콜슨 아프가니스탄 주둔 미군사령관은 그러나 당시 상황에 관계없이 무고한 생명을 잃게 해 깊은 유감이라며, 아슈라프 가니 아프간 대통령과 국민들에 민간인 보호를 위해 가능한 모든 조치를 취할 것이라는 점을 분명히 하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현지 주민들과 탈레반 반군들에 따르면 당시 쿤두즈 주 내 보즈 마을에 대한 미군의 공격으로 민가 수 십 채가 완전히 파괴됐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