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4월 필리핀 마닐라 북부 군 기지에서 그레고리고 피오 카타팡 필리핀 군참모총장이 남중국해 영유권 분쟁 도서에서 중국의 활동을 찍은 사진을 공개하고 있다. (자료사진)
지난해 4월 필리핀 마닐라 북부 군 기지에서 그레고리고 피오 카타팡 필리핀 군참모총장이 중국의 남중국해 활동 사진을 공개하고 있다.

필리핀 정부는 중국의 과도한 남중국해 영유권 주장을 부정한 국제중재재판소 판결에서 벗어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페르펙토 야사이 필리핀 외무장관은 오늘 (19일) 성명에서 필리핀 정부는 국제상설중재재판소의 지난 7월 판결을 존중한다며, 이는 남중국해 영유권 문제가 대결 국면으로 치닫게 될 때 지침이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야사이 장관은 그러나 양국의 민감한 현안들이 논의되기 전에 신뢰를 구축해야 한다며 중국과의 관계에 다시 활력을 불어 넣는 것은 로드리고 두테르테 대통령의 최우선 정책 중 하나라고 강조했습니다.

중국은 앞서 지난 7월 중국이 필리핀 선박과 조업, 석유 사업을 위태롭게 함으로써 필리핀의 주권을 침해했다는 국제상설중재재판소의 판결을 거부했습니다. 

이 소송은 중국과의 관계가 악화돼 있던 필리핀 전 정부가 제기한 것이었지만 지난 6월 취임한 두테르테 대통령은 미국과의 오랜 동맹관계 대신 중국과의 관계 강화를 모색하고 있습니다.

두테르테 대통령은 심지어 지난 10월 중국 방문 당시 중재재판소의 판결은 부차적이라고 말했고, 지난 주말에는 해당 판결을 무효화 할 것이며 중국에 아무런 책임도 묻지 않겠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