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르나 솔베르그 노르웨이 총리가 현지 언론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자료사진)
에르나 솔베르그 노르웨이 총리가 현지 언론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자료사진)

노르웨이가 수 년 간 교착상태에 놓여 있던 중국과의 외교관계를 재개한다고 노르웨이 총리가 밝혔습니다.
 
에르나 솔베르그 총리는 19일 노르웨이 의회에서 행한 연설에서 세계 경제대국인 중국과의 협력관계를 회복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중국 관영 `CCTV'도 이날 리커창 총리와 보르게 브렌데 노르웨이 외무장관이 베이징에서 만나는 모습을 방영하고, 양국이 관계 정상화에 관한 합의에 도달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양국 관계는 지난 2010년 노르웨이에 본부를 둔 노벨상위원회가 중국에 수감 중인 반체제 인사 류샤오보 씨를 노벨평화상 수상자로 선정한 뒤 악화됐습니다.
 
노르웨이 정부는 노벨상위원회의 결정에 대해 아무런 언급도 하지 않았지만, 이후 양국간 무역협정은 중단되고 노르웨이의 최대 수출품인 연어의 중국 수입이 금지됐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