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군 특수부대원이 아프가니스탄 카불의 자살폭탄공격 현장을 조사하고 있다. (자료사진)
지난해 6월 아프가니스탄 카불에서 자살 폭탄 테러가 발생한 후, 미군이 현장을 수색하고 있다.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아프가니스탄 정부 군 지원을 위한 미군의 역할 확대를 승인했습니다.

이에 따라 미군은 필요시 탈레반에 대한 공습을 늘리고 아프간 군과의 협력 방법도 좀더 신축성 있게 모색할 수 있게 됐습니다.

하지만 지상군 투입은 포함돼 있지 않습니다.

이번 조치는 국제 연합군이 아프간 군에 치안 임무를 넘긴 이후에도 미군이 1년 이상 아프가니스탄에서 중요한 역할을 맡게 되는 것을 의미합니다.

아프가니스탄에서는 최근 몇 개월 새 탈레반과의 전투가 격렬한 양상으로 전개되고 있습니다.

유엔은 지난해 3천545 명의 아프간 민간인이 숨지고 7천457 명이 다쳤다며, 대부분 탈레반의 공격에 의한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