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샨둥성의 국제무역항인 칭다오 항에 수출품을 실은 컨테이너가 가득 쌓여있다.
지난 6월 중국 칭다오 항에 수출용 컨테이너들이 쌓여있다. (자료사진)

세계은행이 올해 중국의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기존의 7.6%에서 7.4%로 0.2%포인트 하향 조정했습니다.

세계은행은 6일 ‘동아시아 태평양지역 수정 경제전망’을 발표하고, 중국의 올해 성장률뿐 아니라 내년 전망치도 7.5%에서 7.2%로, 내후년은 7.5%에서 7.1%로 각각 낮췄습니다.

세계은행은 중국의 성장률을 내린 데 대해 지방정부 부채와 그림자 금융, 과잉설비, 높은 에너지 수요 등으로 인해 투자와 산업생산을 감소시킬 것으로 예상됐기 때문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세계은행은 또 홍콩의 최근 민주화 시위에 따른 경제적 타격이 중국 본토로 이어질 수 있다고 전망했습니다.

한편 세계은행은 각각 7.1%였던 올해와 내년의 동아시아 개발도상국의 전체 성장률 전망치도 6.9%로 동일하게 내렸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