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일 영유권 분쟁지역인 센카쿠 열도의 미나미코지마와 키타코지마, 우오츠리 섬(아래부터). 중국에서는 센카쿠 열도를 댜오위다오라고 부른다.
중일 영유권 분쟁지역인 센카쿠 열도의 미나미코지마와 키타코지마, 우오츠리 섬(아래부터). 중국에서는 센카쿠 열도를 댜오위다오라고 부른다.

중국 고위급 인사가 일본 국회의원들을 만난 자리에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야스쿠니 신사 참배 중단을 요구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일본 언론들은 중국의 권력서열 4위인 위정성 정치인민협상회의 주석이 9일 베이징 인민 대회당에서 일본 자민당 의원들을 만난 자리에서 이같이 요구한 사실을 전했습니다.
 
위 주석이 일본 의원들에게 아베 총리가 야스쿠니에 참배하지 않고 댜오위다오, 즉 일본명 센카쿠 열도가 분쟁 지역임을 인정하면 양국관계가 풀릴 것이라고 말했다는 내용입니다.
 
일본 언론들은 위 주석의 발언이 이를 조건으로 양국 정상회담을 제시한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위 주석은 아울러 현재 양국간의 어려운 상황은 아베 총리가 만든 것이라는 점을 분명히 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