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이징 주재 미국 대사관에 걸린 미국과 중국 국기. (자료사진)
베이징 주재 미국 대사관에 중국 오성기와 미국 성조기가 나란히 걸려있다. (자료사진)

중국은 일본 방문에 나선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센카쿠, 중국명 댜오위다오가 미-일 안전보장조약에 포함된다” 는 발언에 대해 강력히 반발했습니다.

친강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23일 정례브리핑에서 “우리는 센카쿠, 댜오위다오가 미-일 안보조약의 적용 대상이란 점에 대해 결연히 반대한다”면서 “미국은 책임 있는 태도로 영토 문제에서 일방의 편에 서지 않겠다는 약속을 존중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앞서 오바마 대통령은 23일 보도된 요미우리 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센카쿠 열도는 일본에 의해 관리되고 있으며 그러므로 미-일 안전보장조약의 적용 대상”이라고 밝힌 바있습니다.

미국 현직 대통령이 센카쿠 열도가 미일안보조약 적용 대상이라는 것을 공개적으로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VOA 뉴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