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과 유럽, 일본이 중국의 희토류 수출 제한 조치에 대해 세계무역기구(WTO)에 중재를 요청하기로 했습니다.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13일 백악관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미국의 첨단분야 제조 업체들이 해외 기업체들과 공정한 경쟁을 벌일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며 중국이 희토류 수출을 제한하는 것은 무역 규정 위반이라고 지적했습니다.

희토류는 하이브리드 자동차나 평면 텔레비전, 스마트 휴대전화 등을 만드는데 꼭 필요한 물질로서 중국이 세계에서 가장 많은 매장량을 확보하고 있습니다.

한편 중국 정부는 세계무역기구의 규정을 위반한 적이 없다고 주장하고 있지만 중국 기업들의 경우 상대적으로 저렴한 희토류를 공급받을 수 있어 해외 기업들로부터 불공정 거래라는 불만을 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