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지리아에서 6일, 타계한 우마르 야라두아 대통령의 장례식이 거행됐습니다. 야라두아 대통령은 전날인 5일 향년 58세로 타계했으며, 장례식은 고향인 카치나에서 거행됐습니다.

카치나의 체육관에서 열린 간략한 이슬람식 추모 기도회에는 전통의상을 걸친 많은 애도객들이 모였고 그 후 운구행렬은 시가지를 지나 묘지로 향했습니다.   

나이지리아 텔레비전 방송은 장례식 장면을 생중계했습니다.

한편 굳럭 조너던 신임 대통령은 장례식에 앞서 수도 아부자에서 대통령 취임식을 가졌습니다.

조너던 대통령은 사망한 야라두아 대통령이  훌륭한 인성의 소유자였다면서, 부패 척결과, 공정한 선거, 니제르 델타 지역의 평화를 위한 노력을 다짐했습니다.

한편 야라두아 대통령의 사인은 아직 발표되지 않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