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키스탄  북서부 지역에서 도로변 폭탄이 터져  적어도 여덟 명의 파키스탄군이 숨졌습니다.

파키스탄 민병대 차량이 28일,  북서부 카이버 부족지역의  바라 마을을 통과할 때 도로변에서 폭탄이 터졌습니다.  또한 이날 남서부  발루치스탄주  주도 케타에서 시아파 순례자들을 태운 버스가 폭탄 공격을 받아  적어도  여덟 명이 숨졌다고  파키스탄 당국이 밝혔습니다.

27일에는 발루치스탄의 한 열차 정거장에서도  폭탄이 터져 적어도 다섯 명이 숨지고 20여 명이 다쳤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