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시라이 사건에 연루된 중국 충칭시의 왕리쥔 전 공안국장이 다음 달 초 반역죄로 재판을 받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홍콩에서 발행되는 `사우스 차이나 모닝포스트’ 신문은 오늘 익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이번 재판을 위한 특별법률팀이 이미 구성됐다며, 왕리쥔이 사형을 선고받을 수도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왕 전 국장은 실각한 보시라이 전 충칭시 서기의 심복이었으며, 미국 망명을 기도한 혐의로 체포됐습니다.

이 신문은 또 재판이 왕리쥔이 지난 2월 망명을 신청했던 미국 총영사관이 있는 쓰촨성 성도 청두에서 열릴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보시라이 전 서기는 왕리쥔 전 공안국장이 미국 총영사관을 찾은 사실이 알려진 직후 권좌에서 해임됐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