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르웨이 공무원들이  30년 만에 처음으로 임금 인상을 요구하며 파업에 돌입했습니다.

노르웨이 언론들은  3만 명의 공무원들이 공공 분야 근로자들의 임금이 민간분야 보다 적다며 임금 인상을 요구하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노조 지도자들은 임금 인상폭을 4%로 제시하고 있습니다.

공무원 파업에는 보건, 학교 등 각종 공공분야 근로자들이 참여하고 있습니다.

노르웨이 경제는 원유생산에 힘입어 강세를 나타내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