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은 아프리카 남부 수단에서 식량난을 겪는 사람이 2천7백만 명에 달한다고 15일 밝혔습니다.

유엔 산하 기구인 세계식량계획은 WFP는 이날 남부 수단의 식량난이 심화되고 있다며 이 지역에 대한 구호 활동을 확대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세계식량계획은 또 남부 수단에서 식량 가격이 크게 올랐으며 남부 수단과 북부 수단이 국경지대에서 계속 전투가 벌어지고 있어 식량 사정이 악화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