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this handout photo released by Haiti's Secretary of State for Communication, Haiti's first lady Martine Moise, wearing a…
암살된 조브넬 모이즈 아이티 대통령의 미망인 마르티네 모이즈 여사가 17일 아이티 수도 포르토프랭스에 도착했다.

암살된 조브넬 모이즈 아이티 대통령의 미망인인 마르티네 모이즈 여사가 17일 본국으로 귀국했습니다. 

모이즈 여사는 지난 7일 대통령 암살 당시 사저에서 총상을 입은 후 미국으로 후송돼 마이애미 병원에서 치료를 받아왔습니다. 

모이즈 여사는 검은색 옷에 방탄조끼를 입고 검은색 마스크를 한 채 17일 수도 포르토프랭스 공항에 내렸습니다. 오른쪽 팔은 보호대를 차고 있었으며 공항에서 클로드 조제프 임시 총리 등의 접견을 받았습니다. 

모이즈 여사는 앞서 마이애미 병원에서 트위터를 통해 “남편이 마지막 말도 남기지 못한 채 목숨을 잃었다”며, “이 고통은 영원히 사라지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전날 아이티 정부는 조브넬 모이즈 대통령의 장례식을 오는 23일 치를 것이라고 발표했습니다. 

또 주요국 대사들로 구성된 핵심 그룹은 성명을 내고, 아리엘 헨리 총리 지명자가 정부를 구성하도록 위임된 임무를 이행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헨리 지명자는 모이즈 대통령이 살해되기 하루 전 총리에 지명됐으며 현재 조제프 임시 총리가 정국을 이끌고 있습니다. 

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