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mark of a projectile impact is seen on a helicopter that Colombian President Ivan Duque was traveling in, after it suffered an attack during an overflight, according to authorities, in Cucuta
지난달 콜롬비아의 이반 두케 대통령의 헬리콥터가 무장 괴한들의 총격을 받았다.

중남미 국가인 콜롬비아가 지난달 이반 두케 대통령이 탑승한 헬리콥터에 총격을 가한 10명을 체포했다고 밝혔습니다.  

콜롬비아 당국은 22일 이같이 밝히며 공격 배후로 옛 최대 반군 콜롬비아무장혁명군(FARC) 잔당 세력을 지목했습니다.

지난달 25일 베네수엘라 국경 인근 쿠쿠타에서 두케 대통령이 탄 헬기가 무장 괴한들의 총격을 받았습니다.

이에 앞서 쿠쿠타 군부대에서 차량 폭탄 테러가 발생해 미군 2명 등 총 44명이 부상을 입었습니다.

콜롬비아 정부는 이번에 체포된 용의자들이 FARC 반군으로 이뤄진 '33전선'의 조직원이라고 밝혔습니다.

FARC는 지난 2016년 정부와 협정을 맺은 후 조직을 해체했으나 이를 거부한 일부 세력이 여전히 활동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디에고 몰라노 콜롬비아 국방장관은 니콜라스 마두로 베네수엘라 정권이 FARC 반체제 인사 등 테러리스트들에게 피난처를 제공했다고 말했습니다.

몰라노 장관은 이어 "대통령에 대한 이번 공격이 베네수엘라에서 계획된 것이 분명하다"고 강조했습니다.  

한편 마두로 대통령은 베네수엘라가 콜롬비아 출신 범죄자들로부터 피해를 보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Reute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