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두로 대통령 지지자들을 제지하는 베네수엘라 경찰 (자료사진)
마두로 대통령 지지자들을 제지하는 베네수엘라 경찰 (자료사진)

국제적십자사와 국제적신월사가 베네수엘라에 인도주의적 구호를 제공할 준비가 됐다고 29일 밝혔습니다.

프란체스코 로카 적십자사 총재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15일 안에 구호작업을 시작할 수 있고, 우선 긴급 구호가 필요한 65만 명을 도울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베네수엘라는 경제 위기와 제재로 생필품이 없는 등 심각한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그간 니콜라스 마두로 정부는 인도주의적 위기를 부인하고 외부 구호품 반입을 막았습니다. 하지만, 마두로 정부가 최근 적십자사 구호 활동을 허용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로카 총재는 적십자사가 보낼 첫 번째 구호품에 의료 기기와 발전기 등이 들어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베네수엘라는 최근 대규모 정전 사태를 겪고 있습니다. 

29일에도 수도 카라카스와 다른 몇몇 도시에서 다시 전기가 끊어졌습니다. 정전으로 물 공급이 끊기고 병원과 공항 운영이 중단되는 등 어려움이 커지고 있습니다.

한편 미국 정부는 베네수엘라 구호 작업을 시작할 것이라는 적십자사 발표를 환영한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