니콜라스 마두로 베네수엘라 대통령이 베네수엘라 카라카스에서 열린 석유 자원 기반의 암호화폐 '페트로' 출시행사에서 연설하고 있다.
니콜라스 마두로 베네수엘라 대통령이 베네수엘라 카라카스에서 열린 석유 자원 기반의 암호화폐 '페트로' 출시행사에서 연설하고 있다.

남미 베네수엘라의 니콜라스 마두로 대통령이 트럼프 행정부가 자신을 암살하려 한다는 주장을 또다시 제기했습니다. 

마두로 대통령은 어제(11일) 언론 인터뷰에서 "미국이 콜롬비아 정부를 사주해 나를 죽이려 했지만 그들은 내 털끝 하나도 건드리지 못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마두로 대통령은 백악관이 자신에 대한 암살을 지시했다고 주장했지만, 구체적인 증거는 제시하지 않았습니다. 

마두로 대통령은 지난 8월 군 행사에서 발생한 '드론 폭파' 사건과 관련해 미국의 사주를 받은 콜롬비아가 계획한 테러라고 주장해 왔습니다. 

한편 백악관 국가안전보장회의(NSC) 대변인은 지난 10일, 최근 구금 중 숨진 베네수엘라 야당 정치인의 죽음에 마두로 정권이 연루됐다고 비난했습니다. 

이 대변인은 미국 정책의 우선순위는 베네수엘라의 민주주의가 평화롭고 질서있게 회복되는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