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제총을 쏘는 니카라과 반정부 시위대 (자료사진)
사제총을 쏘는 니카라과 반정부 시위대 (자료사진)

니카라과 정부와 민권단체들은 모든 폭력사태를 중단시키고 170명이 숨진 반정부시위를 국제단체가 조사하는 것을 허용하기로 합의했습니다.

데니스 몬카다 니카라과 외무부 장관은 폭력을 끝내는 것이 기본적으로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몬카다 장관은 니카라과가 전례가 없는 야만과 두려움을 주는 혼란을 겪었다고 설명했습니다.

레오폴도 브레네스 추기경은 가톨릭교회와 미주인권위원회, 유엔, 그리고 유럽연합(EU)이 조사에 참여한다고 전했습니다.

지난 4월 다니엘 오르테가 정부의 연금제도 변경에 항의하는 시위가 시작됐고 이 시위는 경찰과 친정부 민병대에 항의하는 반정부 시위로 번졌습니다.

한편 오르테가 대통령은 총선을 2012년에서 2019년으로 앞당기라는 교회와 활동가들 요구에 답하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그는 제도와 헌법 틀 안에서 모두 제안을 들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