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8일 주요 7개국, G7 정상회의가 열리는 캐나다 샤를부아에 도착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8일 주요 7개국, G7 정상회의가 열리는 캐나다 샤를부아에 도착했다.

G7 정상회의가 오늘(8일) 저녁 캐나다 퀘백주 샤를부아에서 열립니다.

미국과 영국, 일본 등 주요 7개국 정상들이 참석하는 이번 G7 회의에서는 무역과 이란 핵 합의 등 국제 주요 현안에 대한 논의가 이뤄질 예정입니다.

이 외에도 기후변화 문제와 북한 문제 또한 주요 안건으로 논의될 예정입니다.

특히 이번 회의는 미국이 유럽연합(EU)과 캐나다, 일본산 철강과 알루미늄에 고율 관세를 매기는 데 해당 국가들이 반발하고 있는 상황에서 개최돼 주목 됩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G7 회의 개막일인 이날 오전 트위터를 통해 G7 국가들과의 불공정 무역 거래를 바로잡기를 고대하고 있다면서 만약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더라도 우리는 결과적으로 훨씬 더 잘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회의 참석에 앞서 백악관을 떠나면서 기자들에게 러시아가 G7 회의에 다시 참여해야 한다고 밝히기도 했습니다.

매해 한 차례 열리는 G7 정상회의는 이날부터 이틀 동안 진행되며, G7 회원국은 미국, 영국, 프랑스, 독일, 이탈리아, 일본, 캐나다입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