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겔 디아스카넬 쿠바 국가평의회 의장(왼쪽)과 베네수엘라의 니콜라스 마두로 대통령이 30일 베네수엘라 카라카스 미라플로레스 궁전에서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미겔 디아스카넬 쿠바 국가평의회 의장(왼쪽)과 베네수엘라의 니콜라스 마두로 대통령이 30일 베네수엘라 카라카스 미라플로레스 궁전에서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미겔 디아스카넬 쿠바 국가평의회 의장이 어제(30일) 취임 이후 첫 해외 방문국인 베네수엘라에서 니콜라스 마두로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했습니다. 

디아스카넬 의장은 회담 뒤 "베네수엘라는 어떤 도전이 있더라도 영원히 쿠바에 의지할 수 있다는 것을 다짐한다"고 말했습니다. 

또 베네수엘라 의회 연설에서는 "베네수엘라는 현재 우리와의 연대가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디아스카넬 의장의 베네수엘라 방문은 취임 이후 첫 해외 방문으로, 미국으로부터 압박을 받고 있는 베네수엘라와 쿠바가 상호 유대를 강화하려는 움직임으로 풀이됩니다. 

앞서 마두로 대통령도 디아스카넬이 의장직을 승계한 지 하루 뒤인 지난달 20일 해외 국가수반 가운데는 처음으로 쿠바를 방문했습니다. 

미국 정부는 4월 이뤄진 쿠바의 권력 승계에 대해 "국민들의 목소리를 반영하는 민주적 절차를 거치지 않았다"고 비판했습니다. 또 최근 실시된 베네수엘라 선거를 '부정선거'로 규정하고 마두로 정권에 대해 경제 제재를 단행했습니다. 

한편 디아스카넬 의장은 이번 베네수엘라 방문에서 이례적으로 부인 리스 쿠에스타와 동행했습니다. 지난 60년 동안 쿠바 정상들은 해외 방문 시 배우자와 동행하지 않았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