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르틴 비스카라(오른쪽) 신임 페루 대통령이 23일 수도 리마 국회의사당에서 취임 선서 후 손을 흔들고 있다.
마르틴 비스카라(오른쪽) 신임 페루 대통령이 23일 수도 리마 국회의사당에서 취임 선서 후 손을 흔들고 있다.

마르틴 비스카라 페루 부통령이 어제(23일) 새 대통령으로 공식 취임했습니다. 탄핵 소추 도중 지난 21일 스스로 물러난 페드로 파블로 쿠친스키 전 대통령의 후임입니다.

비스카라 신임 페루 대통령은 어제 의회에서 취임연설을 통해, "앞으로는 투명성이 우리 정부의 기둥이 될 것"이라며 "꿋꿋하게 부패와 싸우겠다"고 선언했습니다. 이어서 페루 국민들에게 "더 좋은 날들이 올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비스카라 대통령은 쿠친스키 전 대통령의 잔여임기인 오는 2021년까지 직무를 수행합니다. 부패 추문에 휘말린 쿠친스키 전 대통령은 두번째 탄핵표결 전날 하야했습니다.

지난 2016년 페드로 파블로 쿠친스키(오른쪽) 당시 페루 대통령과 마르틴 비스카라 부통령.
지난 2016년 페드로 파블로 쿠친스키(오른쪽) 당시 페루 대통령과 마르틴 비스카라 부통령.

미국 금융업계에서 일했던 쿠친스키 전 페루 대통령은 지난 2016년 대선을 통해 집권했으나, 알베르토 후지모리 전 대통령의 딸 게이코 후지모리 대표가 이끄는 제1야당 민중권력당(FP)과 갈등을 지속했습니다.

그러다가 자신이 운영하는 경영자문업체가 브라질 건설사로부터 뇌물을 받았다는 의혹으로 지난해 12월 탄핵 정국에 몰렸습니다. 이 때 게이코 대표의 동생 겐지 후지모리 의원의 계파에서 이탈표가 나오면서 위기를 모면했습니다.

하지만 사흘 뒤 후지모리 전 대통령을 전격 사면하면서, 탄핵을 피하는 대가로 겐지 의원과 뒷거래를 했다는 의혹이 불거져 다시 탄핵 대상이 됐습니다.

한편, 쿠친스키 전 대통령의 오랜 측근인 비스카라 신임 대통령에 반대하는 시위도 이어졌습니다. 수도 리마 시민들은 비스카라 대통령 취임 전날인 22일 저녁 도심에 모여 “전부 몰아내자” 등의 구호를 외치며 새 정부 출범에 항의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