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란치스코 로마 가톨릭 교황이 18일 칠레 이키케의 로비토비치에서 진행된 미사에 참석해 성도들의 절을 받고 있다.
프란치스코 로마 가톨릭 교황이 18일 칠레 이키케의 로비토비치에서 진행된 미사에 참석해 성도들의 절을 받고 있다.

프란치스코 로마 가톨릭 교황이 남미 칠레를 방문해 미성년자 성 추문 논란 은폐 의혹으로 비난을 받고 있는 사제를 적극적으로 옹호했습니다.

교황은 어제(18일) 칠레 북부 도시 이키케에서 기자들에게, 성 추문 은폐 논란의 주인공인 후안 바로스 주교의 혐의가 사실이라는 증거가 없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그런 증거를 가져오면 이야기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칠레에서는 페르난도 카라디마 신부가 과거 수 십 명의 미성년자를 성추행한 사실이 드러나 면직 당했고, 바로스 주교가 이를 은폐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거센 비난이 일고 있습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칠레 방문에 이어 이날 오후 페루에 도착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