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미 모랄레스 과테말라 대통령(왼쪽)과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
지미 모랄레스 과테말라 대통령(왼쪽)과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

과테말라가 이스라엘주재 자국 대사관을 예루살렘으로 이전하기로 했습니다.

지미 모랄레스 과테말라 대통령은 어제(24일)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와 회담 뒤 텔아비브에 있는 과테말라대사관을 예루살렘으로 이전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과테말라는 예루살렘을 이스라엘의 수도로 인정한다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선언에 지지 입장을 밝힌 바 있습니다. 

유엔총회는 지난 21일 트럼프 대통령의 예루살렘 수도 인정 선언 철회를 요구하는 결의안을 압도적 찬성으로 채택했습니다. 

이 결의안에는 128개국이 찬성표를 던졌지만 과테말라는 반대표를 던진 9개 나라에 포함됐습니다.

과테말라는 미국의 원조에 크게 의존하고 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