칠레 남부 빌라 산타 루치아 지역에 16일 폭우로 인한 산사태가 발생해 5명이 사망했다.
칠레 남부 빌라 산타 루치아 지역에 16일 폭우로 인한 산사태가 발생해 5명이 사망했다.

칠레 남부의 유명 국립공원 인근에서 어제 (16일) 심한 폭우로 인한 진흙 산사태가 발생해 5명이 죽고 적어도 15명이 실종됐습니다.

칠레 경찰 당국이 공개한 영상에 따르면 칠레 남부 빌라 산타 루치아의 한 외딴 마을이 범람한 강에 딸려온 진흙더미에 매몰됐습니다.

칠레 당국은 이날 산사태로 칠레인 4명과 이름과 국적이 확인되지 않은 남성 관광객 한 명이 숨졌다고 밝혔습니다.

또 이날 산사태로 학교와 주택 여러 채가 무너졌으며, 투표소와 도로도 파괴됐습니다.

미첼 바첼레트 대통령은 이 지역을 재난 지역으로 선포했습니다.

바첼레트 대통령은 “빌라 산타 루치아 지역 주민을 보호하는 데 필요한 모든 자원을 동원할 것을 구조 요원들에게 지시했다”고 밝혔습니다.

칠레 내무부에 따르면 지난 24시간 동안 4.5 인치 이상의 비가 쏟아졌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