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리케인 ‘프랭클린’이 10일 새벽 멕시코 동부에 상륙했다. 9일 멕시코 항구도시 베라크루즈 주민들이 허리케인이 동반한 물보라를 맞고 있다.
허리케인 ‘프랭클린’이 10일 새벽 멕시코 동부에 상륙했다. 9일 멕시코 항구도시 베라크루즈 주민들이 허리케인이 동반한 물보라를 맞고 있다.

올해 대서양에서 발생한 첫 허리케인 ‘프랭클린’이 멕시코 동부에 상륙했습니다.

미 국립 허리케인센터는 프랭클린이 오늘(10일) 새벽 항구도시 베라크루즈에서 서북쪽으로 약 110km 떨어진 레추기야스 마을 인근에 상륙했다고 밝혔습니다.

프랭클린은 시속 140km의 강풍을 동반하고 서쪽으로 이동하고 있습니다.

기상당국은 멕시코 중부 지역에 허리케인과 열대폭풍 경보를 발령했습니다. 

프랭클린의 영향으로 10-20cm의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일부 지역에서는 최대 38cm의 폭우가 예상되고 있습니다. 또 홍수와 산 사태도 촉발될 것으로 우려되고 있습니다.

현지에는 시속 120km의 강풍 주의보도 발령됐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