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일 카라카스에서 벌어진 반정부 시위에서 경찰 방패로 자신의 몸을 보호하는 한 남성
22일 카라카스에서 벌어진 반정부 시위에서 경찰 방패로 자신의 몸을 보호하는 한 남성

베네수엘라 야권이 니콜라스 마두로 대통령의 개헌의회 구성에 대항해 이틀간 총파업을 벌이자고 촉구했습니다.

어제(22일) 수도 카라카스에서는 반정부 시위대가 대법원 쪽으로 행진하며 시위를 벌였습니다.

국가경비대가 이날 카라카스 일부 지역에서 시위대를 해산하기 위해 최루탄을 쐈습니다.

반정부 진영은 개헌의회 구성을 포기하고 마두로 대통령의 임기가 끝나기 전에 선거를 치를 것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개헌의회는 헌법을 고치고 국가기관을 해산할 수 있는 강력한 권한을 갖고 있어 야당들이 크게 반발하고 있습니다. 

한편 시위 현장에서 바이올린을 연주해 화제가 됐던 우일리 아르테아가 씨가 이날 얼굴을 다쳐 병원으로 이송됐습니다. 아르테아가 씨는 병원에서 계속 싸울 것이라고 다짐했습니다.

경제난을 겪고 있는 베네수엘라에서는 지난 몇 달 간 반정부 시위가 이어져 지금까지 약 100명이 사망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