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네수엘라의 사무엘 몬카다 외무장관이 18일 수도 카라카스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베네수엘라의 사무엘 몬카다 외무장관이 18일 수도 카라카스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베네수엘라의 사무엘 몬카다 외무장관은 현재 추진 중인 개헌의회 선거를 그대로 밀고 나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베네수엘라에 대한 제재를 위협한 미국과의 관계를 재검토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몬카다 장관은 어제(18일) 텔레비전에 출연해 베네수엘라는 외부의 어떤 모욕도 용납할 수 없다며, 워싱턴과의 관계를 면밀히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베네수엘라 정부는 현재 헌법 개정과 정부기관 해산 권한을 가진 개헌의회 구성을 추진하고 있으며, 야권은 이에 강하게 반대하고 있습니다.

생필품 부족 등 경제난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베네수엘라에서는 지난 몇 달 간 계속된 반정부 시위 과정에서 약 100명이 숨졌습니다.

한편 미국은 베네수엘라 정부가 개헌의회 선거를 강행할 경우 제재를 가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습니다.

`로이터' 통신은 미 고위 관리의 말을 인용해 미국이 베네수엘라에 대한 광범위한 경제제재를 준비하고 있다고 어제(18일) 보도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