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오른쪽)과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가 13일 백악관에서 만나 악수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오른쪽)과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가 13일 백악관에서 만나 악수하고 있다.

13일 첫 정상회담을 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가 일자리와 성장, 그리고 안보를 위해 중단없이 노력하기로 약속했습니다.

두 정상은 정상회담 결과를 담은 공동성명에서 경제성장과 에너지 그리고 국경안보 분야에서 두 나라가 계속 협력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성명은 또 캐나다와 미국만큼 긴밀한 유대관계를 가진 나라가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과 트뤼도 총리는 회담이 끝난 뒤 백악관에서 연 기자회견에서도 이같은 약속을 강조했습니다.

두 지도자는 그동안 북미자유무역협정(NAFTA) 재협상과 난민 수용 등 몇몇 현안에서 이견을 나타낸 바 있습니다.

이와 관련해 트럼프 대통령은 이견에 대한 대화를 시작했다면서 곧 협상을 통해 합의를 도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