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울 카스트로 쿠바 국가평의회 의장이 지난달 27일 수도 아바나 의사당에서 연설하고 있다.
라울 카스트로 쿠바 국가평의회 의장이 지난달 27일 수도 아바나 의사당에서 연설하고 있다.

쿠바의 라울 카스트로 국가평의회 의장은 미국과의 국교 정상화가 계속되기를 바라지만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는 쿠바의 주권을 존중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카스트로 의장은 25일 트럼프 대통령 취임 이후 쿠바 정부의 첫 공식 발언에서, 쿠바와 미국은 서로의 견해차를 존중하고 이익을 증진함으로써 세련된 방식으로 협력과 공존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카스트로 의장은 그러나 트럼프 정부가 쿠바의 독립과 주권을 침해해서는 안된다고 경고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취임 전 바락 오바마 전 대통령의 쿠바 국교 정상화 조치에 대해, 쿠바와 더 좋은 합의를 이루지 못한다면  관계를 다시 단절할 것이라고 위협했지만 구체적인 내용은 공개하지 않았습니다.

트럼프 대통령 보좌진들은 쿠바에 대한 현 외교정책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미국과 쿠바는 지난 2014년 12월 반세기에 걸친 적대 관계를 청산하고 국교 정상화에 합의한 바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