낸시 펠로시 미 하원의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 대응을 위해 편성된 4840억 달러 규모의 추가 예산 법안에 서명하고 있다.
낸시 펠로시 미 하원의장이 23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 대응을 위해 편성된 4840억 달러 규모의 추가 예산 법안에 서명하고 있다. Remove

생생한   미국   뉴스를   전해 드리는   ‘아메리카   나우 ’  시간입니다.   오늘은 총액 5천억 달러에 가까운 코로나 관련 추가 예산안이 하원을 통과한 소식에 이어,  8학년생들의 사회 과목 성적이 떨어진 이야기 전해 드립니다.     

먼저  첫  소식입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응을 위한 추가 예산안이 하원에서도 가결됐습니다. 4천840억 달러 규모인데요. 중소사업체 지원과 병ㆍ 의원들의 검사 역량 확보에 투입됩니다. 오종수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총액 4천840억 달러 규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응 예산안이 23일 하원을 통과했습니다. 앞서 상원에서 가결된 관련 법안을 하원에서도 승인한 건데요. 찬성 388표 대 반대 5표, 압도적인 지지로 가결됐습니다.  

이날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을 비롯한 의원들과 의회 사무처 직원 등은 대부분 마스크 등 얼굴 보호장구를 착용한 채 의사당에 나왔는데요. 워싱턴포스트 등은 ‘역사적’이고 ‘상징적’인 광경이었다고 묘사했습니다.  

승인된 자금은 중소사업체와 병ㆍ의원들에 긴급 투입됩니다.  

사업체 분야부터 보면, 근로자 급여 보호 프로그램(Paycheck Protection ProgramㆍPPP)에 가장 많은 3천210억 달러를 배정했고요. 운영자금 등에 쓸 수 있는 경제적피해재난대출(EIDL)에 600억 달러를 할당했습니다.  

그리고 각 지역의 병원과 의원, 기타 의료시설에 투입하는 750억 달러, 그리고 바이러스 등 검사 비용에 250억 달러를 쓰도록 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24일, 이같은 내용의 법안에 서명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번 주 초 “추가 예산안에 서명한 뒤, 주 정부와 지역 당국의 재정을 살필 조치를 논의하기 시작할 것”이라고 말한 바 있습니다. 

이에 따라, 미국 정부가 코로나 대응에 배정한 예산은 총 3조 달러에 가까워졌습니다.  

이번에 하원을 통과한 것은 4차 추가 예산안인데요. 앞서 1차 추가 예산 83억 달러, 2차 1천억 달러, 3차 2조2천억 달러를 처리한 바 있습니다.  

그만큼 코로나 사태를 맞은 미국 경제가 “흐트러지고(unraveling)”, “절망이 커지는(growing despair)” 상황이라고 워싱턴포스트는 진단했는데요. 지난주 신규 실업수당 청구가 443만 건에 달했다고 노동부가 이날(23일) 발표했습니다.  

최근 5주 연속으로, 막대한 실업수당 청구 통계가 이어지고 있는데요. 코로나 사태 때문에 일자리를 잃은 사람이 2천600만 명이 넘는 것으로 파악됩니다. 블룸버그 통신은 “4월 실업률이 20%에 이를 수 있다”고 예상했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지지율도 떨어지고 있습니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파이브서티에잇 닷컴(fivethirtyeight.com) 조사에 따르면, 코로나 사망자 수가 급격히 늘기 전인 3월 말까지만 해도 직무수행 긍정 응답은 약 46%, 부정 응답은 약 50%였는데요. 최근 조사에선 긍정 응답이 약 44%로 떨어지고, 부정 응답은 약 53%로 높아졌습니다. 특히 코로나바이러스 대응을 잘못하고 있다고 응답자 과반수가 평가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트럼프 대통령이 ‘살균제’를 체내에 주입해서 바이러스 감염증을 치료하자고 제안해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살균제가 코로나바이러스를 단 1분 안에 제거할 수 있다고 안다”면서, “주사로 체내에 주입하는 건 어떨까?”라고 23일 백악관 브리핑에서 말했는데요. “알다시피 소독제가 폐로 들어가면 엄청난 작용을 한다”면서 “결과를 확인하면 흥미로울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이같은 발언에 대해 전문가들은 즉각 우려를 표시했습니다.  

그런 방법을 쓰면 “사람들이 죽을 것”이라고 크레이그 스펜서 컬럼비아대학병원 세계보건응급의학 연구소장이 워싱턴포스트에 밝혔는데요. ‘절대로 살균제를 주입하거나, 어떤 방법으로든 인체에 사용하지 말라’는 의료 관계자들의 글의 인터넷 사회연결망에 잇따라 올라오는 중입니다.  

정부 내 실무 당국자도 부정적 입장을 내놨는데요. 빌 브라이언 국토안보부 과학기술국 국장은 “독성이 있는 살균제를 체내에 주입하는 것은 불가능하다”며 선을 그었습니다.  

이렇게 파장이 커지자, 트럼프 대통령이 해명을 내놨습니다. "비꼬는 식(sarcastic)으로 질문"을 기자들에게 해본 것이라고 24일 추가 예산법안 서명식에서 말했는데요. 무책임한 발언이었다는 비판은 가라앉지 않고 있습니다. 

한편,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 시행을 올여름까지 연장할 수 있다고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23일) 브리핑에서 밝혔습니다.  

“초여름까지 갈 수도 있고, 아마도 그 이후까지 이어질 수도 있다”고 말했는데요. “어느 시점이 되면 사람들이 상식에 기반해 행동하겠지만, 우리가 안전하다고 느낄 때까지는 (지침을) 연장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연방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은 지난달 중순 처음 시행됐습니다. 이미 한 차례 연장됐는데요. 이달 말에 만료를 앞둔 상황이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연장 시점에 대해 구체적인 날짜를 언급하지 않았는데요. 다만 이런 지침에 법적인 구속력이 있는 건 아닙니다. 각 주 정부와 지역 당국이, 상황과 형편에 맞는 규정을 실시하는 중입니다.  

24일 오후 현재 미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는 91만여 명으로 집계된 가운데, 관련 사망자가 5만 명을 넘어섰습니다.

지금까지 오종수였습니다.  

미국 워싱턴주 시애틀의 학교에서 수업을 듣고 있는 학생들. (자료사진)

진행자) 아메리카 나우, 한 가지 소식 더 보겠습니다. 미국 학생들의 학업 성취도 평가 결과인 ‘미국의 성적표(The Nation’s Report Card)’가 나왔습니다.  지난 2018년 시험에 응한 8학년 학생들의 일부 과목 성적을 분석한 건데요. 4년 전보다 성적이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자세한 소식 김현숙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최신 ‘미국의 성적표(The Nation’s Report Card)’가 23일 공개됐습니다. 이번 보고서는 지난 2018년에 당시 8학년 학생들이 치른 역사, 지리, 그리고 공민학 시험 결과를 분석한 건데요. 공민학 성적은 4년 전과 거의 같게 나온 반면, 역사와 지리 성적은 4년 전보다 더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미국의 성적표는 ‘전국학업성취도평가(NAEP)’ 결과이기도 한데요. NAEP는 미국의 4학년과 8학년, 12학년 학생들을 대상으로 정기적으로 치르는 시험입니다.   

미국에서 4학년이면 북한의 소학교 4학년 정도에 해당하고, 8학년은 초급중학교 학생, 12학년은 고급중학교 3학년에 해당합니다.    

이번에 나온 결과는 지난 2018년 미 전역의 공립과 사립 등 총 780개 학교에서 4만2천700명의 8학년 학생들이 치른 시험 결과인데요. 처음으로 종이가 아닌 판형 컴퓨터로 치러진 디지털 시험이었습니다.  

NAEP는 수학, 읽기, 과학, 그리고 쓰기, 이 네 과목에 초점을 두면서, 다른 여러 과목에 대한 성적도 점검합니다. 그리고 이 성적을 학생들의 지역과 인종 등에 따라 분석해 미국 학생들의 학업 능력을 가늠해 보게 됩니다.   

2018년 성적은 4년 전과 비교했을 때 백인이나 흑인, 중남미계 학생들 간의 성적에는 큰 변화가 없었습니다.  

하지만 이번 성적표에서 우려되는 부분도 있는데요. 하위권 학생들의 성적이 중위권이나 상위권 학생들보다 더 많이 떨어졌다는 겁니다. 이는 앞서 나온 읽기나 수학 성적표에서도 확인할 수 있는 부분이었습니다.  

전문가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사태로 미국 내 많은 학교가 수업을 정상적으로 진행하지 못하는 상황에서 이런 경향은 더 심화 될 수 있다고 우려하고 있습니다.   

8학년생 가운데 역사, 지리학, 공민학, 이 세 과목 모두 ‘능숙(proficient)’ 이상의 성적을 받은 학생의 비율은 1/4도 안 됐습니다. ‘능숙’은 세 가지 평가 기준 가운데 중간 단계로, 학생들이 새로운 개념을 정확하게 이해하는 수준을 말하는데요. 반면 기본적인(basic) 수준에도 이르지 못하는 학생의 비율도 1/4이 넘었습니다.   

세부적으로 보면,  2018년 역사 평균 성적은 500점 만점에 263점으로 4년 전인 2014년보다 4점 떨어졌습니다. 또한 ‘능숙’ 이상 성적을 받은 학생이 15%에 불과했는데요. 역사 성적은 백인, 흑인, 중남미계 학생들 모두에게서 성적 하락을 보였습니다.   

지리학 평균 성적은 500점 만점에 258점이었는데요. 4년 전보다 3점 떨어진 것으로 주로 백인과 흑인 학생들의 성적이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미국 정부의 구조와 역할 등을 배우는 공민학은 4년 전과 변동이 없었는데요. 24% 학생이 능숙 이상 수준이었고 인종에 따른 차이도 없었습니다.   

이 같은 결과에 대해 벳시 디보스 미 교육부 장관은 23일에 발표한 성명에서 용납할 수 없는 결과라고 혹평했습니다.  

이번 시험 결과는 미 헌법에서 인간의 기본 권리를 보장한 권리장전의 중요성을 학생들이 제대로 설명할 수 없다는 점을 보여준다며 우려를 표시했습니다. 또 주요 국가나 도시가 어디에 있는지, 지도상에서 찾지 못한다는 의미라는 겁니다.    

디보스 교육장관은 역사 과목에서 단 15%의 학생만이 ‘능숙’ 이상을 받았다는 건, 나라의 미래에 끼칠 영향에 관해 모든 미국인이 반드시 생각해 봐야 한다는 걸 보여준다고 강조했습니다.   

NAEP를 시험을 주관하는 미국교육통계센터(National Center for Educational Statistics, NCES) 측은 코로나 사태를 맞은 지금이야말로 학생들이 역사와 지리를 배울 수 있는 시점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번 사태를 통해 과거 역사 속의 정부나 시민의 역할을 아는 것이 얼마나 중요하고, 또 연결된 세계에서 지정학적 영향이 얼마나 큰지에 관해서도 알 수 있다는 겁니다.   

2018년 일부 과목 성적이 4년 전보다 떨어지긴 했지만, 지난 1990년 처음 NAEP를 시행한 이후 학생들의 성적은 꾸준히 개선돼 왔습니다.   

공민학과 역사 성적은 전반적으로 향상했고, 특히 공민학 수업에서 백인과 중남미계 학생들의 성적 차이는 10점 줄어들었습니다.   

지리학에서도 백인과 흑인, 중남미계 학생들 간의 성적 차이는 좁혀졌는데요. 하지만 역사 과목만큼은 여전히 인종 간 성적 차이가 좁혀지지 않고 있습니다.   

 아메리카 나우, 김현숙이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