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igeria's Ngozi Okonjo-Iweala poses at her home in Potomac, Maryland, near Washington DC, minutes before she was confirmed as…
15일 나이지리아의 응고지 오콘조이웨알라 후보가 차기 세계무역기구(WTO) 사무총장으로 선출됐다.

세계무역기구(WTO)는 15일 나이지리아의 응고지 오콘조이웨알라 후보를 차기 사무총장으로 선출했습니다.

WTO는 이날 스위스 제네바에서 화상으로 진행한 회의에서 오콘조이웨알라 후보를 새 사무총장으로 결정했습니다.

오콘조이웨알라 신임 사무총장은 지난 6일 바이든 미국 행정부의 지지를 얻으며, 164개 회원국 합의 방식으로 추대됐습니다.

세계무역기구 26년 역사상 첫 여성이자 아프리카 출신으로 임기는 4년입니다.

앞서 오콘조이웨알라 총장은 지난 1973년 미 하버드대학에서 경제학을 전공한 뒤 세계은행(WB)에서 25년간 근무하며 부총재를 역임했습니다.  그 후 고국인 나이지리아로 돌아가 2003~2006년에 첫 여성 재무장관을 지냈습니다.

파스칼 라미 전 WTO 사무총장은 '로이터'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오콘조이웨알라 총장이 사무총장으로서의 역량을 갖췄다며 좋은 선택이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오콘조이웨알라 총장은 미-중 갈등으로 인한 국제 무역 협상을 중재하고, 코로나바이러스 대유행으로 고조된 보호무역주의 대응 방안 마련에 나설 것으로 보입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