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usted former Egyptian President Hosni Mubarak waves to his supporters from his room at the Maadi Military Hospital, where he…
향년 91세로 별세한 호스니 무바라크 이집트 전 대통령.

이집트를 30년 간 철권통치하다 2011년 '아랍의 봄' 민중 봉기 당시 축출됐던 호스니 무바라크 이집트 전 대통령(91)이 오늘(25일) 사망했다고 '이집트 국영 TV'가 보도했습니다. 

'이집트 국영 TV'는 무바라크 전 대통령이 수도 카이로의 한 병원에서 숨졌다며, 그가 합병증을 앓고 있었다고 전했습니다.

무바라크 전 대통령의 아들은 지난 주말 무바라크 전 대통령이 수술 후 치료를 받고 있다고 발표했었습니다.

이집트 공군참모총장 출신인 무바라크 전 대통령은 지난 1981년 10월 대통령직에 오른 뒤 30년 동안 장기집권하며 이집트를 철권통치했습니다. 

그러나 2011년 '아랍의 봄' 당시 국민의 퇴진 시위에 직면해 대통령직에서 사퇴했습니다.  

이후 2012년 재판에서 `아랍의 봄' 시위 참가자 900여 명이 사망한 것과 관련해 무기징역을 선고받았지만 2017년 3월 무죄를 선고받고 석방됐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