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일 모로코를 방문한 마이크 폼페오 미국 국무장관이 나세르 부리타 모로코 외무장관과 회담했다.
5일 모로코를 방문한 마이크 폼페오 미국 국무장관이 나세르 부리타 모로코 외무장관과 회담했다.

마이크 폼페오 미 국무장관은 5일 북아프리카 모로코를 방문해 이란을 고립시키는 문제를 논의했습니다. 

폼페오 장관은 이날 성명에서 나세르 부리타 모로코 외무장관과 만나, 이란의 '지역적 영향력 확대' 시도와 리비아에서의 갈등과 사헬 지대 등 현안 문제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양국 관계가 매우 좋다"고 말했습니다. 또 "우리는 자국민들을 더 안전하게 만들었다"고 덧붙였습니다. 

폼페오 장관은 반나절 동안의 모르코 방문에 성과가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폼페오 장관은 지난 2017년 트럼프 행정부가 들어선 이후 모로코를 방문한 미국의 최고위층 인사입니다. 폼페오 장관의 모로코 방문은 미국과 이란의 갈등이 고조된 상황에서 이뤄졌습니다. 

앞서 4일 폼페오 장관은 이스라엘에서 부패 혐의로 기소를 당한 네타냐후 총리를 리스본에서 만나 이란 문제와 관련해 논의했습니다. 

한편 미 국무부는 5 지난달 중순부터 휘발유 가격 인상에 대한 시위가 시작된 이후 이란 주민 1천 명 이상이 사망했을 가능성이 있다며 이번 사태로 수천 명이 부상을 입었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