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함마두 부하리 나이지리아 대통령.
무함마두 부하리 나이지리아 대통령.

무함마두 부하리 나이지리아 대통령이 오늘(30일) 워싱턴을 방문해 사하라 사막 이남 아프리카 국가 정상 가운데는 처음으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엽니다. 

부하리 대통령의 이번 미국 방문은 트럼프 대통령이 올해 초 아프리카 국가 비하 발언을 했다는 논란이 불거진 뒤 처음 이뤄지는 아프리카 국가 정상의 방문으로 관심을 모으고 있습니다. 

부하리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은 이번 회담에서 양국 간 경제 현안과 안보 문제를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특히 테러리즘 대응 문제가 최우선 현안이 될 것으로 관측됩니다. 

나이지리아에서는 현재 이슬람 무장반군 보코하람과의 내전이 9년 넘게 이어지는 등 불안정 상황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미국은 나이지리아에 보코하람 격퇴 지원을 위해 4억9천600만 달러 규모의 전투기 12대를 판매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