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이콥 주마 남아프리카공화국 대통령이 14일 대국민 연설을 통해 사퇴를 발표하고 있다.
제이콥 주마 남아프리카공화국 대통령이 14일 대국민 연설을 통해 사퇴를 발표하고 있다.

여당으로부터 퇴진 압박을 받아온 남아프리카공화국 제이콥 주마 대통령이 의회의 불신임 표결을 하루 앞두고 전격 사퇴했습니다. 
 
주마 대통령은 어젯밤(14일) 대국민 연설을 통해 자신의 "조기 퇴진을 종용하는 아프리카민족회의(ANC)의 방식에 동의할 수 없지만, 당의 요구를 받아들여 즉시 사퇴한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누구도 나로 인해 목숨을 잃어서는 안 되고, ANC 역시 나 때문에 분열돼서는 안 된다"고 밝혔습니다. 

주마 대통령은 이날 오후까지만 해도 남아공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사퇴 요구는 매우 부당하다”며 자진사퇴 요구를 거부했었습니다. 
 
이에 앞서 남아공의 집권여당인 아프리카민족회의는 지난 13일 주마 대통령에게 48시간 내 사퇴할 것을 공식 요구하며, 그렇지 않을 경우 15일 의회에서 불신임 표결을 실시할 것이라고 압박했습니다. 

지난 2009년 취임한 주마 대통령은 집권 초부터 뇌물수수와 돈세탁 등 각종 의혹을 받으며, 임기 동안 8차례나 의회의 불신임 투표를 겪었습니다.

그러다 지난해 12월 '반주마' 성향의 시릴 라마포사 부통령이 아프리카민족회의 대표에 선출되면서 여당 내에서 축출 움직임이 본격화됐습니다. 

남아공 의회는 오늘 라마포사 부통령을 새 대통령으로 선출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