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말리아 모가디슈 남부에서 이슬람 반군단체 알샤바브가 군사훈련을 하고 있다. (자료사진)
소말리아 모가디슈 남부에서 이슬람 반군단체 알샤바브가 군사훈련을 하고 있다. (자료사진)

소말리아의 이슬람 반군단체 알샤브로 추정되는 이들이 31일 밤, 케냐 동북부 지역의 한 학교 건물에 불을 질러 교사 1명을 살해하고 또 다른 1명을 납치했습니다. 

이 지역 출신 케냐 정치인 무스파페 압디라쉬드 하원의원은 1일 VOA에 반군 여러 명이 가리사에서 동쪽으로 약 90km 떨어진 파피 마을에 침입해 대혼란을 일으켰다고 밝혔습니다. 

압디라쉬드 의원은 반군들이 교사 1명을 살해하고 다른 1명은 납치했으며 통신을 방해하기 위해 통신 안테나를 파괴했다고 말했습니다.

현지의 한 취재기자는 반군들이 그들을 추적하던 경찰차에도 불을 질러 경찰관 3명이 다쳤다고 전했습니다. 

케나에서 최근 몇 주간 알샤바브 반군들에 의한 공격이 급격히 증가했습니다. 

전날에는 해안 지역인 라무카운티의 한 도로변에서 폭탄이 터져 경찰관 5명이 사망한 가운데, 알샤바브는 이번 공격이 자신들의 소행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알샤바브는 케냐 정부가 6년 전 자신들을 소탕하기 위해 소말리아에 군대를 파견한 뒤 케나에 대한 공격에 적극 나서고 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