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일 나이지리아 공군이 자국 내 난민수용소에 공습을 가했다. 나이지리아 군은 이슬람 과격단체 보코하람 반군들을 겨냥하려던 것이었다고 해명했다.
17일 나이지리아 공군이 자국 내 난민수용소에 공습을 가했다. 나이지리아 군은 이슬람 과격단체 보코하람 반군들을 겨냥하려던 것이었다고 해명했다.

나이지리아 공군이 자국 내 난민수용소에 공습을 가해 적어도 52명이 숨지고 120여명이 다쳤습니다.

나이지리아 군은 이번 공습이 이슬람 과격단체 보코하람 반군들을 겨냥하려던 것이었다고 해명했습니다.

그러나 국제 의료단체인 국경없는 의사회는 나이지리아 군이 동북부 보르노 주의 란 지역에 위치한 난민수용소를 공습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단체는 또 민간인 사망자 수를 알 수 없지만 국경없는 의사회와 국제적십자사 소속 인도주의 요원들도 부상을 입었다고 전했습니다.

한편 보코하람은 지난 2010년 이래 1만5천여 명을 살해하고 약 200만 명의 피난민을 발생시켰습니다. 피난민 대부분은 내부 난민들을 위한 수용소로 거처를 옮겼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