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9일 스리랑카 콜롬보에서 열린 기념식에 스리랑카 국가항만사무국과 즁귝상업항만회사 대표가 기념품을 주고 받고 있다.
29일 스리랑카 콜롬보에서 열린 기념식에 스리랑카 국가항만사무국과 즁귝상업항만회사 대표가 기념품을 주고 받고 있다.

스리랑카가 남부 항구의 최대 지분을 11억 달러에 중국 회사에 넘기기로 계약했습니다.

수 개월 간의 협상 끝에 체결된 이 계약은 스리랑카 국내외에서 거센 비판을 받고 있습니다. 스리랑카에서는 이번 계약이 국가안보를 위협한다는 비판이 있고, 인도는 중국이 자국에 인접한 전략적 항구에 접근하는 것을 경계했습니다.

당초 중국이 함반토타 항구의 80% 지분을 확보하기로 했으나, 비난 여론에 밀려 70%로 지분 규모가 축소됐습니다.

스리랑카 정부는 자국 해군이 함반토타 항구의 치안을 유지할 것이며 외국 해군은 이를 기지로 활용할 수 없도록 금지할 것이라고 밝혔씁니다.

함반토타 항구는 중국의 일대일로 구상 가운데 해상로 구축에 핵심적인 부분을 차지하고 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