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일 베네수엘라 수도 카라카스에서 니콜라스 마두로 대통령에 반대하는 집회 참가자들이 비공식 국민투표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16일 베네수엘라 수도 카라카스에서 니콜라스 마두로 대통령에 반대하는 집회 참가자들이 비공식 국민투표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베네수엘라에서 어제(16일) 실시된 비공식 국민투표에 약 7백만 명이 참여해 이 가운데 약 98%가 니콜라스 마두로 대통령을 반대한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베네수엘라 야당이 조직한 어제 국민투표에 참여한 유권자들은 새 헌법기구 구성에 강하게 반대하며 헌법을 수호할 것을 군에 촉구했으며, 마두로 대통령의 임기가 끝나기 전 선거를 치르는 방안을 지지했습니다.

그러나 마두로 대통령은 이 국민투표가 위헌이라며 오는 7월 30일 실시되는 개헌의회 선거를 위한 활동을 계속했습니다. 베네수엘라 야권은 헌법을 개정하고 국가기관을 해산할 권한을 갖는 개헌의회 선거를 반대하고 있습니다.

생필품이 부족해 곤란을 겪고 있는 베네수엘라에서는 지난 몇 달 간 반정부 시위가 계속되면서 약 1백 명이 사망했습니다.

한편 어제(16일) 베네수엘라 수도 카라카스에서는 오토바이를 탄 무장괴한이 투표장에서 총을 쏴 1명이 숨지고 여러 명이 다쳤습니다.

야당 측은 이 공격이 친정부 민병대의 소행이라고 비난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