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오른쪽)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G20 정상회의가 열리고 있는 독일 함부르크에서 첫 정상회담을 가졌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오른쪽)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G20 정상회의가 열리고 있는 독일 함부르크에서 첫 정상회담을 가졌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첫 정상회담을 했습니다.

두 정상은 7일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가 열리는 독일 함부르크에서 별도로 만나 2시간 15분여 동안 러시아의 미국 대선 개입과 시리아 내전 문제 등 다양한 현안에 관해 의견을 나눴습니다.

렉스 틸러슨 미 국무장관은 회담 뒤 기자들에게 두 정상이 매우 건설적인 대화를 나눴으며, 서로 잘 통하는 것 같았다고 전했습니다.

틸러슨 장관은 특히 트럼프 대통령이 푸틴 대통령에게 지난해 미국 대통령 선거 당시 러시아의 선거 개입 의혹에 대한 미 국민의 우려를 전달했다고 밝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한 차례 이상 이 문제를 거론했다는 겁니다.

하지만 푸틴 대통령은 선거 개입에 대한 증거를 요구하며, 그러한 개입은 없었다고 부인했다고 틸러슨 장관은 전했습니다. 틸러슨 장관은 또 이 문제가 두 나라 관계에 상당한 걸림돌이 되고 있다는 데 두 정상이 의견을 같이 했으며, 재발 방지를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푸틴 대통령은 회담 뒤 기자들에게 트럼프 대통령과 ‘사이버 안보’ 사안에 대해 장시간 대화했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이날 회의에 동석했던 러시아의 세르게이 라브로프 외무장관은 러시아가 미국 대선에 개입하지 않았다는 푸틴 대통령의 설명을 트럼프 대통령이 받아들였다고 주장했습니다.

두 정상은 또 이날 회담에서 시리아 서남부 지역에서 휴전을 재개하기로 합의했습니다. 미 고위 당국자는 기자들에게 이번 합의에 따라 휴전이 9일부터 시작된다고 말했습니다.

틸러슨 장관은 또 시리아의 바샤르 알아사드 대통령 정권이 결국에는 물러나게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러시아는 아사드 정권에 대한 군사적, 외교적 지원을 계속하면서 미국과 갈등을 빚어왔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