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모스크바의 '로스네프트' 본사 건물. (자료사진)
러시아 모스크바의 '로스네프트' 본사 건물. (자료사진)

러시아와 일부 유럽 나라들에 대규모 해킹 공격이 잇따르고 있습니다. 

러시아의 최대 국영석유회사인 ‘로스네프트’는 27일 트위터 계정을 통해, 자사 컴퓨터 시스템에 강력한 해킹 공격이 가해졌다고 밝혔습니다. 

이 때문에 로스네프트의 웹사이트 등은 한동안 접속이 불가능했지만, 석유 생산에는 영향이 없었다고 회사 측은 전했습니다. 

그 밖에 러시아의 철강회사도 현재 비슷한 공격을 받았다고 러시아 현지 언론이 보도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우크라이나는 정부의 컴퓨터 전산망이 해킹 공격을 받은 데 이어, 중앙은행과 지역 공항에도 비슷한 공격이 이뤄진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또 덴마크의 대형 에너지 그룹도 해킹 피해를 입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현재 이들 기업들은 컴퓨터 이용을 불가능하게 한 뒤 돈을 요구하는 ‘랜섬웨어’ 피해를 입은 것으로 전해지고 있습니다. 

앞서 지난달 전 세계 150개 나라에는 ‘워너크라이’라는 이름의 랜섬웨어가 유포돼 병원과 학교 등의 운영이 중단된 바 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