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플로리다 주 마이애미국제공항에서 여행객들이 세관 검사를 통과하기 위해 대기하고 있다. (자료사진)
미국 플로리다 주 마이애미국제공항에서 여행객들이 세관 검사를 통과하기 위해 대기하고 있다. (자료사진)

미국의 인권단체가 여행객들의 휴대전화와 컴퓨터 등 전자기기를 대상으로 한 이민 관리들의 검색 관행과 관련해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습니다. 

미국 뉴욕에 본부를 둔 `나이트 퍼스트 어멘드먼트 인스티튜트' (KFAI)는 이민 관리들이 전자기기에서 찾은 자료를 보관하거나 공유하는 방식에 대해 문제를 제기했습니다.

이 단체는 소장에서 사람들은 오늘날 가장 친밀한 정보를 자신들의 전자기기에 저장한다며, 여기에는 사상과 관심, 활동, 모임 등이 반영돼 있다고 밝혔습니다. 

단체는 이에 따라 정부의 규제없는 정밀심사는 개인의 사생활을 침해하고 표현의 자유를 위협한다고 비난했습니다.

미 국토안보부 지침에 따라 세관과 국경순찰 요원은 영장이나 범죄 혐의 없이도 여행객들의 전자기기를 수색할 수 있는 권한을 갖고 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