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2015년 10월 우크랑라이나 동부 노보아조프스크에서 반군 소속 탱크들이 이동하고 있다. (자료사진)
지난 2015년 10월 우크랑라이나 동부 노보아조프스크에서 반군 소속 탱크들이 이동하고 있다. (자료사진)

우크라이나 동부 지역에서 정부 군과 친러시아 반군 사이에 전투가 벌어져 적어도 7명이 숨졌다고 우크라이나 정부가 밝혔습니다.

양측은 최근 이틀 간 동부 도네츠크 등에서 벌어진 교전의 책임을 서로 상대방의 탓으로 돌렸습니다.

우크라이나 정부는 반군들이 탱크와 다연장로켓포를 동원해 먼저 공격을 가했다고 비난했습니다.

다연장로켓포는 지난 2015년 휴전 합의에 따라 전선에서 철수하기로 한 중화기에 포함돼 있습니다.

반면 우크라이나 정부로부터 독립을 모색하고 있는 도네츠크의 반군 지도부는 정부 군으로 인해 민간 시설이 큰 피해를 입어, 외딴 마을들에 수도와 전기 공급이 끊겼다고 주장했습니다.

우크라이나 내전은 러시아가 2014년 크림반도를 병합한 뒤 한 달만에 발발해 지금까지 1만 명이 숨졌습니다.

이후 양측은 민스크 평화회담으로 휴전에 합의했지만 산발적인 교전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