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테르테 대통령이 15일 싱가포르 대통령이 주최한 국빈만찬에서 연설하고 있다.
두테르테 대통령이 15일 싱가포르 대통령이 주최한 국빈만찬에서 연설하고 있다.

필리핀의 로드리고 두테르테 대통령은 17일, 미군의 필리핀 방문을 허용하는 협정을 폐기할 수 있다고 위협했습니다.

두테르테 대통령은 필리핀에 대한 미국의 해외 원조가 중단될 가능성과 관련해 이같이 반발했습니다.

미국 정부 원조 기구인 ‘밀레니엄 챌린지 코퍼레이션’은 필리핀에 대한 원조를 취소하지 않았습니다. 대신, 이 기구는 법치와 시민자유를 둘러싼 우려로 추가 검토 대상이 된 필리핀에 대한 원조 갱신 표결을 연기했습니다.

두테르테 대통령은 필리핀이 미국 돈 없이도 살아남을 수 있다고 주장하면서, 하지만, 미국은 방문군 지위협정의 폐기를 준비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두테르테 대통령은 또한, 남중국해에 대한 중국의 영유권 주장 대부분을 무효화한 국제 중재재판소 판결의 적용을 유보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