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LE - An elderly man (L) uses a cane to support his walk as he approches a child being pushed in a stroller, in Rome, Italy, April 27, 2007. Globally, life expectancy worldwide rose by five years between 2000 and 2015.

세계인의 평균 수명이 길어졌다고 세계보건기구(WHO)가 19일 발표했습니다.

WHO는 세계의 평균 기대수명이 2015년 기준으로 남성이 69.1세, 여성은 73.8세며 남녀 평균은 71.4세인 것으로 집계됐다고 밝혔습니다. 이는 2000년보다 5년 더 늘어났습니다.

기대수명이 가장 긴 나라는 여성의 경우 86.8세인 일본이며, 남성은 81.3세인 스위스로 나타났습니다.

반면 시에라리온은 여성이 50.8세, 남성은 49.3세로 기대수명이 제일 짧은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한편 북한의 기대수명은 평균 70.6세로 나타났고, 한국은 82.3세였습니다.

또 중국의 기대수명은 76.1세였으면, 반면 미국은 79.3세인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WHO 측은 에이즈 치료법이 널리 보급되고 "질병에 대한 예방과 치료법의 확대"가 평균 수명 연장에 기여했다고 평가했습니다.

VOA 뉴스